제주여행기(1) 자연산 막회는 언제나 옳다!

맛보기 2015.07.19 15:36

한 삼일 정도는 매일 회를 먹어도 물리지 않는 독특한 식성을 가졌다. 그렇다고 바닷가 태생도 아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스무 살이 되기 까지 회를 먹었던 기억은 별로 없다. 일식집 초밥 정도가 전부일까. 그런데 정말로 회를 좋아한다. 많이 먹다 보니 맛도 알게 되고 맛없는 회로 입맛을 버리느니 아예 입을 대지 않는 까탈스러움도 생겨났다. 어쨌든 회는 라면과는 다른 음식이니 말이다. 


바닷가로 여행을 가면 당연히 회를 먹는다. 웬만하면 항구를 찾아 나서고 관광객들을 상대로 한 바닷가 번듯한 집들 보다는 현지 사람들에게 물어 그 사람들이 찾는 허름한 횟집을 찾는다. 안되면 수산센터에서 회를 뜬다. 이 정도가 그동안 경험으로 가지고 있는 나만의 노하우다.


이번 제주여행은 우여곡절이 많았다. 원래는 차를 가지고 배 타고 제주를 가려했으나 태풍 찬홈 때문에 배가 뜨질 못했다. 부랴부랴 비행기표를 구해 제주에 도착한 것까지는 좋았는데 내내 비가 왔다. 


첫날 숙소인 남원에 자리를 잡고 그래도 제주 여행 첫날인데 회를 포기할 수는 없어 남원항을 찾았다. 완전 파장 분위기. 철도 이른데다 태풍까지 부니 한두 곳 문을 연 횟집도 썰렁하기 그지 없었다. 더 큰 성산이나 서귀포 쪽으로 나가야 할까 고민하다 골목에서 아주 허름하고 조그마한 '괸당네 어시장' 횟집을 찾았다. (제주말로 괸당은 '친척'을 뜻한다고 한다) 


7,8 석밖에 없는 작은 식당. 동네 아주머니들이 모임을 하고 있는 것을 보니 동네 단골들이 많은 집인 것 같았다. 메뉴는 이것 저것 많았는데, 따돔과 한치를 주문했다. 제주 사람들은 돔(=도미)을 좋아하는 것 같다. 갓돔, 황돔이 나름 고급어종에 속한다. 따돔은 제주말로 '따치'라고 부르는 작은 생선. 가격도 한 접시에 3만 원. 양식을 할 이유가 없는 생선이었다.





두께가 얇지만 돔의 특성을 그대로 갖췄다. 탄력 있게 씹히는 식감, 살이 고소하고 달았다. 그래, 이맛이야! 제주 횟집에서는 회를 시키면 쓰끼다시로 다양한 것들이 나왔다. 제주에서 나는 딱새우, 해삼, 개불 등등. 꽁치구이 매운탕은 당연한 것.



따돔이 귀한 생선은 아니었지만 정말 더할 나위 없이 맛있었다. 


한참 생선회와 술 한잔을 즐기고 있을 때 남편의 지인이 합류했다. 제주 성산에 사시는 분이 전화 한 통화에 추적추적 내리는 빗길을 뚫고 달려온 것이다. 그 분은 "따치는 그냥 소주 한 잔할 때 먹는 거지..."라며 갓돔을 추가로 주문했다. 한 마리 18만 원. 우리가 먹은 것 보다 6배가 비싼 생선. 갓돔은 검은 줄 무늬가 있는 도미로 흔히 줄돔으로 알려진 것이다. 


또 어마어마한 양의 쓰끼다시가 나오고 갓돔회가 상에 차려졌다. 잔뜩 배부른 뒤에 먹은, 갓돔은 따돔에 비해 별거 없었다. 솔직히 깊은 맛은 인정해주고 싶다. 물론 배고픈 상태에서 하나를 고르라면 갓돔을 먹겠지. 그러나 가격을 생각했을 때 딱히 완벽한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5번에 한번쯤은 갓돔을 고르겠지만 나머지는 따돔을 먹겠다. 


다시 한번 느낀 것이지만, 바닷가에서 먹는 자연산 막회의 '살아있는 맛'은 정말 최고인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