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춘500대 기업들의 블로깅

맛보기 2007.11.25 14:34

기업들에게 블로그는 확실히 낯선 환경이다. 모든 것에서 양식을 따지고 절차와 공식적인 업무처리를 중시하던 기업들에게 블로그는 'formality'에서 벗어나 일상적이고 캐주얼한 대화를 시작하라고 하니 적응이 안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블로고스피어와의 커뮤니케이션이 가져다 줄 장점들에 대해 이해를 하면서도 막상 블로그 운영을 하겠다는 결정을 내리기 까지 시간이 걸린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기업 블로그가 활성화 되어 있는 미국의 경우는 어떨까? 인터넷 서핑을 통해서 알게된 사실이지만 포춘500대 기업 중에서 블로깅을 하는 기업의 수가 2005년에 비해 지난해에는 2배정도 늘어났다.

'롱테일의 법칙'의 저자 크리스 앤더슨의 블로그에 보면 2005년 10월 현재 포춘 500대 기업 가운데 블로그를 하는 수가 20개 정도로 4%에 그친다고 되어 있다. 이 수치는 2006년 10월 현재 40개로 늘어났다. '포춘500'이라는 기준을 떼어내면 현재 미국 기업들 가운데 '공식' 블로그를 운영하는 기업은 134개 정도로 집계 되고 있다. 이는 기업들이 '공식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우만을 셈한 것이므로 직원들에 의해 운영되는 기업과 관련된 이야기가 담긴 블로그는 제외된다. 또한 개별 기업이 제품 군에 따라 여러가지 유형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우도 있어 블로그 자체의 수는 기업의 수보다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는 포춘500대 기업들의 블로깅과 관련된 wiki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어 이에 대한 정보를 나누는 데 유용한 공간이 되고 있다. 기업들이 어떻게 블로그를 바라보며 블로깅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나눌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일부 기업들을 제외하고는 공식 블로그를 운영하는 기업들이 많지 않다. 새로운 흐름에 대해 좀 더 일찍 관심을 가지고 블로깅을 시작하는 기업들이 참고할만한 정보가 그리 많지 않다는게 아쉽다.

때로는 기업들 내에서 블로깅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도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는 경우도 허다하다. 블로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을 위한 정보 공유의 장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