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실, 그녀가 아름다운 이유

맛보기 2008. 4. 11. 15:52
문성실님을 다시 만난 건 거의 8, 9개월만의 일이다. 지난해 블로그코리아가 부활할 즈음 회사에 놀러온 적이 있었고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다. 블로그 코리아가 특별히 잘해준(?) 것도 없는데, 성실님은 기여히 블코 식구 모두에게 점심을 사주러 오셨다.

통통한 갈치조림으로 점심을 푸짐히 먹고 나는 문성실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실 성실님은 '블로그 마케팅'이나 '파워 블로거가 뜬다'는 내용의 기사에는 어디나 다뤄진 '스타급 블로거' 이기 때문에 이미 많이 알려져 있다. 일반적인 인터뷰는  다소 식상할 수도 있다. 그래서 이번 인터뷰의 초점은 '블로그 마케팅을 바라보는 문성실님의 관점'에 대한 것으로 잡았다.(인터뷰 내용은 나중에 블로그코리아의 '블코 인터뷰'에서 내용을 확인해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뷰를 하면서 나는 지난 몇개월 사이 좀 더 단단해지고 좀 더 자신만만해진 문성실님을 느낄수 있었다. 어쩌면 내가 모르는 면모를 발견하게 된 것인지도 모르겠다. 인터뷰 내내 나는 그녀만이 풍기는 아름다움을 느낄수 있었다.

우선 문성실님은 경쾌하다. 목소리도 경쾌하고 눈을 반짝이며 대화에 빠지는 모습도 그렇다. 외모도 스타급(?)이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문성실님이 아름다운 것은 우직함이라고 해야할까, 혹은 한결같음이라고 해야할까, 자신만의 잣대를 확고하게 세우고 묵묵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진득함 때문이다.

지난해 함께 점심 먹으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눌때 공부를 본격적으로 해보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많은 사람들이 '공부를 더하고 싶다'는 얘기를 쉽게 하지만, 정작 결단을 내려 입학절차를 밟기란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런데 성실님은 올 3월부터 세종대 대학원 과정에 입학했다고 한다. 쌍둥이 키워가며 살림하랴, '재미'로 시작해 이제는 어엿한 부업으로 자리잡은 블로깅하랴 바쁜 와중에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 '배우는 것이 너무 너무 즐겁다'고 씩씩하게 이야기하는 그녀가 좋았다.

4년전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만들면서 시작된 그녀의 블로깅 역사는 처음에는 '그저 재미가 있어서' 였지만 지금은 독자들도 꾸준히 늘었다. (문성실님의 네이버 블로그는 이웃이 4만3천명이 넘는다. 일평균 방문자수도 15,000-20,000명 사이) 생활속에서 친숙한 요리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식품회사나 주방가전 업체들에서 블로그 마케팅을 함께하고픈 블로거로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자신만의 뚜렷한 주관을 가지고 선별을 하고 있다. 본인이 좋아하지 않는 것을 수익만을 바라고 하지는 않는 다고 했다. 파워 블로거로 인정을 받으면서 부수입도 얻게 됐고 많은 기회들을 갖게된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블로깅은 재미가 있어서 하는 부업인 것. 뚜렷한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그것을 당당하게 얘기하는 모습이 또한 멋져 보였다.

비록 서로 바빠 자주 만나지는 못하지만 다음번 만날땐 또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지, 어떤 매력을 발산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www.moonsungsil.com/ BlogIcon 문성실 2008.04.12 01:27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지선 대표님...
    그사이 글을 올리셨군요~히히~
    부끄러워라....
    그러고 보니, 작년 5월에 처음 블로그 서밋 행사에서 뵙고....
    그 뒤로 블코 초창기때 뵙고....
    채 안지 만 1년이 안되었는데, 너무 편하게 있다가 와서 마치 제 안방같이 느껴 졌습니다..ㅋㅋ
    블로그 서밋 행사때나 처음 뵈었을 때보다....
    어느새 너무 이 세계에 대해서 영악해진 제가 때로는 무섭기도 합니다....(그 기분 아시는지...?)
    오히려 두 눈을 꿈뻑 거리면서 이대표님의 말씀을 두 귀 쫑끗 세우고 들었던 그 시절이 더 그립기도 합니다..^^
    미국 다녀오시거던~~또 뵙지요.....^^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4.12 09:40 신고 수정/삭제

      예. 정말 즐거웠습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또 뵈어요!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8.04.12 16:51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제가 좋아하는 두 여성분을 하나의 포스팅으로 만나니 이거 기분이 남다르네요.. ㅋㅋ '좋아서 하는 블로깅'.. 이 말 정말 가슴에 와닿습니다..

    다음에 두분끼리 뵐 때는 저도 함.. 낑겨주세요.. ^^
    그리고 대표님.. 마지막 사진 안나오거든요.. 뭔지 무지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4.12 20:02 신고 수정/삭제

      마지막 사진 실수였슴다. 지웠슴다. -_- 다음에 여성 블로거와 만날때는 초청장을 미리 발급해 드릴께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