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기자라는 사실이 부끄러워...

맛보기 2007.09.13 20:25

마치 '삼풍 백화점 붕괴'나 '911 테러' 화면을 보는 듯한 참담함이 느껴졌다.
오후에 전국을 떠들석하게 했던 문화일보의 신정아 누드 사진 게재는 분명 테러에 가까운 행위다. 특히나 같은 여성의 한사람으로, 모자이크 처리를 했어도 뻔히 형체가 드러나는 그 사진을 보면서 모멸감이 느껴질 만큼 충격적인 사진이었다.

그 이후 한동안을 충격에서 헤어나올 수가 없었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고 언론의 사명이라든지 사회적 공기로서의 의미가 희미해졌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 싶다.

사실 블로고스피어에서 가장 빈번하게 공격의 대상이 되는 층이 '기자'이다. 블로거들이 주로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다보니 비판도 많이 받게 된다. 때론 무식하다고 (전문지식이 부족해서), 때론 시각 때문에 이런 저런 맹렬한 공격을 받는다. 나는 가끔 블로거 의견에 공감하면서도 제도권 언론이 가지고 있는, 기사를 다루는 엄격한 기준과 기자 한사람 한사람이 교육받은 기자로서의 사명감의 중요성을 알고 있던 터라 심정적으로는 '기자직'의 의미를 공격하는 것에 대해서는 마음이 편치 않았다.

블로거로서 나는 다소 확인되지 않은 얘기도 포스트에 담기도 하고, 객관성을 고민하지 않고 자유롭게 글을 쓸수도 있다. 하지만 기사는, 비록 블로거들한테 맹 공격을 받을 지라도 사실확인과 객관성 유지라는 나름대로의 정제과정을 거친다. 그렇게 나온 기사에 대해 때로는 과하다 싶을 만큼 블로거들이 비난을 퍼붓는다는 생각을 가진 일도 솔직히 있었다.

그런데, 이 무슨 망측한 일이란 말인가. 명색이 일간신문에서 개인의 인권을 저렇게 짓밟고, 명분도 없이 선정적인 내용을 버젓이 걸어 놓았다는 사실이 믿어지지가 않는다. 오늘 블로고스피어에 올라온 글들은, 모두 옳다. 스스로 언론이기를 포기한 신문을 어느 독자가 믿고 보겠는가 말이다.

정말, 오늘은 내가 한때 기자였다는 사실마저 부끄러워진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