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기업에서는 뭘 할수 있을까?

맛보기 2009.05.22 22:26

트위터로 도배된 내 블로그 유입경로


트위터 관련 포스트를 연달아 쓰고나니 '트위터'라는 검색어 유입이 750여건에 이른다. 이미 내 블로그 유입경로는 트위터로 도배가 되어 있다. 어제 오늘 블로그 포스트도 많았고 기사에도 트위터 소개가 있었으니 그럴만도 하겠다 싶다. 처음엔 그저 유입이 많아지는 것이 신기했는데 문득 사람들이 어떤 정보를 얻고 싶어서 '트위터'로 검색을 했을지가 궁금해졌다. 물론 새로운 서비스이니 트위터가 무엇인지 알고 싶고 사용법에 대해 궁금했을 것이다. 트위터에 대한 소개나 다양한 활용법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분들이 소개했고, 짧지만 일주일 조금 넘게 써본 경험으로 기업들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 

▶ 정보 제공
트위터는 한줄 블로깅이지만, 마치 나와 연결된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거대한 네트워크형 북마크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대부분 울고 웃고 일하고 놀고 늙고(?) - 생노병사를 인터넷에서 해결하는 사람들이니 눈에 띄는 정보나 재미있는 글들이 있으면 트위터에서 소개를 하고, 짧은 설명이지만 트위터 친구가 소개한 정보는 들어가서 보게 된다. 솔직히 메타 블로그나 포탈이나 다른 어떤 공간에서 얻는 정보보다 인터넷에 푹 빠져있는 트위터 follower들이 물어다(이 표현을 트위터 사용자들은 아마 공감할 것이다) 주는 정보가 값진 경우가 많다. 

기업은 이를 두가지로 활용할 수 있을 것같다. 우선 뉴스 사이트나, 정보를 생산하는 기업의 경우에는 그 정보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확산의 채널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CNN이나 국내 포탈, 신문사 같은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두번째는 기업들이 속해있는 비즈니스 영역 내에서 중요한 정보들을 링크해서 꾸준히 전달하는 방법이다. 예를들어 카메라 업체라면 비단 자기 회사의 신제품 정보 뿐아니라 (자기 회사 신제품 소개 링크만 전달하면 follower들이 다 도망갈 것이므로) 렌즈 기술에 대한 정보, 카메라 관련 각종 커뮤니티 소개 라든지, 기타 등등 관련 정보들의 링크를 전달하는 건 어떨까? 아이스크림 회사는 아이스크림에 대한 모든 정보(?), 적어도 아이스크림을 먹는 소비자들이 궁금해할만한 정보들의 링크를 전달하는 것이다. 그러나 역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이므로 기업들이 접근하기엔 쉽지 않을 듯...

▶ 홍보를 접목한 고객 커뮤니케이션 (일종의 CRM)
이제까지 소개된 (거의 미국 사례이지만) 트위터 활용 성공사례는 고객 커뮤니케이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피자집이 메뉴를 소개하고 쿠폰 등을 제공하는 것이나 고객들의 질문을 그자리에서 응답하는 것이 모두 여기에 속한다.

대놓고 기업의 홍보를 한다던가, 혹은 제품을 소개하는 것은 트위터라는 공간의 특성에 맞지 않는 듯하다. (지금까지 사용한 것을 바탕으로 평가를 내린 것이니 조금 한정적인 평가이기는 하다) 그런 의미에서 브랜딩 툴이라기 보다는 고객들과의 친밀한 대화의 툴이 더 어울릴 것같다.

▶ CEO 브랜딩
그럼에도 '사람'을 알리는데는 좋은 공간이 아닐까 싶다. 기업들에서 뭔가 CEO의 이미지를 친밀하게 만들기 위해 CEO 블로그를 고려하다가도 포스트를 지속적으로 올려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CEO 트위터 정도는 어떨까? CEO의 생각들, CEO가 제공하는 정보들을 트위터에서 만나게 된다면 그 기업에 대해 한결 가깝게 느끼지 않을까? (잠재) 고객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서는 기업 - 달라진 미디어 환경 속에서 기업들이 정말로 바라는 것이 아닐지...

▶ 사내 커뮤니케이션 (사내 메신저?)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기업이라면 사내 커뮤니케이션 툴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같다. 어쩌다보니 미뎌유 식구들이 트위터에 하나 둘 씩 늘어나면서 금요일 저녁에 '2차가자!'는 제안도 트위터를 통해 오가게 되었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혹은 다른 사람이 눈여겨 보는 정보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트위터는 충분히 의미가 있는 것같다.


덧1. 트위터로 글을 쓰니 방문자가 몰려들어, 그 재미에 또 다시 트위터 관련 포스트를 올리는 것이라는 사실을 다들 눈치 챘겠지만, 절대 부인하지는 못할 것같다. -_- 하지만, 반드시 그 이유 때문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 주셨으면... 아울러 이런 '남용'은 여기까지만이라는 사실도! ^^

덧2. 물론 위의 활용 가능성은 트위터 사용자가 충분히 많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므로 기업이 관심을 기울이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커뮤니케이션 담당이라면 적어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얘기!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