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의 진화 - 비와 피자헛 광고

맛보기 2009.03.11 00:49
블로그코리아에는 조금 독특한 서비스가 있습니다. '뉴스룸' 서비스가 바로 그것인데요, 쉽게 풀어서 설명하자면 기업들이 매체에 제공하는 보도자료 류의 자료를 1인 미디어인 블로그에 릴리즈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기업들의 입장에서는 1인 미디어인 블로그를 일일이 개별 컨택하지 않아도 다수의 블로그에 소식을 전달할 수 있고 블로그의 입장에서는 '매체'로 활동할 수 있는 기본이 되는 자료를 받아보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입니다.

물론 유사 서비스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의 자료를 기업의 요청에 따라 포스팅을 하면 1건당 얼마의 원고료를 제공하는 서비스와는 접근방식에 있어서 다릅니다. 일단, "이렇게 써야 한다"는 제약을 두지 않고 블로거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한다는 것이죠.

개념에 있어서는 기업이나 블로거에게 모두 의미있는 서비스인 듯한데, 솔직히 그렇게 활성화 되지는 못했습니다. 현재 128개 기업들이 뉴스룸에 등록을 하고 있지만 활발하게 자료 릴리즈를 활용하는 기업은 절반 정도입니다. 뉴스룸을 이용하는 블로거도 어림잡아 천몇백명 수준이니 블로그코리아에 등록된 블로그가 18만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극히 일부만 활용하는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좋은 취지의 서비스가 활성화되지 않는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제가 꼽는 가장 커다란 이유는 기업들이 제공하는 자료가 일반 매체에 보내는 보도자료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기 때문이라는 점입니다. 신문과 같은 전통 미디어와 블로그와 같은 소셜 미디어는 컨텐츠의 서술 방식이 너무나 다릅니다. 전통 미디어는 '객관적인 사실'을 중시하고 일정한 양식에 따라 기사를 작성하게 됩니다. 반면 블로그 포스트는 개인의 주관적인 경험이나 의견이 중요하고 자유분방한 스타일이 블로그의 매력입니다. 자유로운 블로그에 담기에 6하원칙에 의해 작성된 보도자료는 너무나 어색하고 재미가 없기 때문에 좋은 정보라고 하더라도 블로거들이 자신의 포스트로 쓰기 어려워지는 것이죠. 

기업들에서 홍보를 하시는 분들이 대체로 '아직은' 소셜 미디어 보다는 전통 미디어를 중시하고 심지어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담당이 없는 기업도 허다하기 때문에 전통 미디어용으로 만들어진 보도자료를 다시 블로그용으로 재가공해서 뉴스룸에 제공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서론이 길었지만, 오늘 블로그코리아 뉴스룸에 눈에 띄는 릴리즈가 떴습니다. 피자헛의 새로운 메뉴인 '스마트런치' 광고모델인 비의 광고촬영 현장을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사실 비가 피자헛의 새로운 모델이 되었고 시내 어디어디에서 광고 촬영을 했는데 팬이 몰렸다는 내용은, "전통" 미디어에서는 그리 중요하게 다뤄질 기사는 아닐 겁니다. 스포츠 신문 정도나 관심을 가질까요. 그것도 그리 크게 다룰 사안은 아니겠죠. 하지만, 아마도 비의 팬들은 광고 촬영 현장 너무 보고 싶을 것입니다. 잘 편집해 TV에 나오는 그 웃음 말고 감독의 OK 사인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비의 표정 하나 하나가 궁금할 것입니다. 피자헛에서 바로 이런 '소셜 미디어'의 속성을 고려해서 촬영현장에 대한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아마 광고에는 전혀 보이지 않겠지만 촬영현장에는 이미 광팬들이 쫘악 모여 있습니다. 비는 행복한 웃음을 웃고 있네요.


이런 사진들도 실제 광고에서는 보기 힘든 것들이 아닐까요? (앗! 사진속 비의 셔츠 단추가 풀려 있네요 -_-) 소위 '비컷'으로 분류되는 이런 자연스런 사진들이, 장면들이 소셜 미디어의 컨텐츠로는 훨씬 어울리는 듯합니다.

앞으로는 기업들이 블로그 뉴스룸을 이렇게 '블로그와 잘 어울리는' 자료로 가공해서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났으면 합니다. 그래야 블로거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고 많은 자료를 컨텐츠로 포스팅할 수 있고, 그런 과정이 기업과 블로거 커뮤니케이션의 첫걸음이 될 수 있을 테니까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