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커뮤니케이션 - 이것이 궁금하다!" FAQ 정리 (1)

맛보기 2008.08.31 18:45

지난 한, 두달 동안 많은 기업들을 만났다. 때로는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강의를 하기도 했고 블로그 커뮤니케이션 제안을 하기도 했다.

블로그 커뮤니케이션(혹은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서는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늘 발표후에 질문이 쏟아진다. 때로는 '블로그' 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 부족으로 어디서부터 답을 해야할지 모르는 경우도 있지만, 질문 내용과 상관없이 진지한 기업들의 관심은, 내 자신을 긴장시키기도 하고, 또 이 일을 해야하는 이유를 주는 것같아 고무되기도 한다. 물론 정확한 답을 주지 못하는 것도 있다. 하지만, 좀더 고민해봐야할 숙제로 남겨 두며, 기업의 소셜 미디어 담당자들과 차근히 풀어가기를 기대한다.

블로그 커뮤니케이션에 관심있는 기업들과 나누기 위해, 생각나는 대로 기업들로부터 받은 질문과 논의에 대해 공유하려 한다.

기업 블로그 vs. 홈페이지

온라인 상에서 기업을 대표하고, 원하는 컨텐츠를 담아놓은 공간이 바로 홈페이지라고 생각한다. 홈페이지가 있는데 기업이 굳이 블로그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기업 블로그를 구축할 경우 오히려 홈페이지로 유입되는 트래픽을 분산시키는 것이 아닌가?


기업이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으면서 별도로 블로그를 구축하고 활용해야하는 두가지 중요한 이유는 컨텐츠와 소통구조의 차이 때문이다.

> 공식적인 컨텐츠와 열린 대화
기업의 홈페이지는 주로 기업이 가진 사업내용 (제품, 혹은 서비스)에 대한 다소 공식적인 소개와 이를 바탕으로 한 컨텐츠로 구성이 된다. 문체도 공식적이고 딱딱하다. 기업들은 인터넷을 사용하는 잠재 고객층들이 가능하면 홈페이지를 자주 방문하여 기업의 메시지에 귀기울여 주기를 원한다. 하지만 재미없고 딱딱한 컨텐츠는 감동을 주지 못한다.

반면 블로그는, 블로그 운영자를 전제로 한 대화이기 때문에 사람 냄새가 난다. 누군가, 블로고스피어내의 '친구'가 들려주는 이야기가 바로 컨텐츠가 된다. 때문에 기업의 홈페이지를 통해 전달하지 못했던 기업 내부의 뒷이야기들을 자유롭게 담을 수 있다.

예를들어 기업이 제품을 새로 발표했을때 홈페이지에는 그 제품의 성능, 장점, 가격 등등 객관적인 정보 중심의 컨텐츠를 올릴 수 있겠지만 기업 블로그에서라면 그 제품을 개발한 사람의 뒷얘기, 개발 당시의 에피소드 등등 좀 더 풍성하고 '스토리'가 가미된 컨텐츠를 전할 수 있다. 때로는 인터넷을 이용하는 잠재 고객들에게 상세 정보가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스토리 텔링을 통한 메시지 전달은 훨씬 더 폭넓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좀 더 감동적(?)으로 다가갈 수 있다. 그리고 이 두가지가 서로 상호 보완작용을 통해 훨씬 더 긍정적인 커뮤니케이션 효과를 거둘수가 있다.

>> 제본된 책과 포스트잇
컨텐츠의 차이 이외에도 홈페이지와 블로그의 가장 커다란 차이는 소통 구조에 있다. '소통'(communication)이라는 측면에서는 단연 블로그가 뛰어난 툴이다. 우선 홈페이지에 비해 손쉽게 댓글이나 트랙백 등으로 의견을 남길 수가 있다. 물론 홈페이지에도 고객 게시판을 만들어 고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수도 있으나, 블로그처럼 컨텐츠와 연계해서 소통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홈페이지에서 고객 게시판 메뉴를 찾아야 한다. 그 만큼 번거로워서 활성화 되기가 어렵다. 이에 비해 블로그는 좀 더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질수 있다.

또한가지 측면은, 인터넷에서는 많은 정보들이 검색을 통해 소비가 되는데, 홈페이지와 블로그는 검색을 통한 유입 프로세스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포탈등 검색 서비스에서 검색어를 입력, 홈페이지로 연결될 경우 홈페이지 첫화면으로 연결된다. 그러면 홈페이지에서 검색어가 있을 메뉴를 찾아서 한, 두단계를 더 거쳐 정보를 찾을 수 있다 (물론 웹문서 형태로 해당 페이지로 연결될수도 있지만).  

블로그의 경우는 바로 해당 검색어가 담긴 컨텐츠 페이지로 연결된다. 블로그툴이 홈페이지에 비해 소통면에서 뛰어난 툴임을 다시 한번 말해준다. 나는 종종 이를 '제본된 책과 포스트-잇'에 비유한다. 홈페이지는 제본된 책과 같아서, 검색어를 통해 홈페이지에 유입이 되어도 사용자가 목차를 보고 그 내용이 어느 페이지 정도에 있을지를 다시 한번 찾아야 한다. 반면, 블로그 내의 컨텐츠 정렬은 시간 역순으로 되어있으나 블로그에서는 각 포스트가 마치 '포스트-잇'처럼 낱낱이 떨어져 있어서 검색유입의 경우는 해당 페이지로 바로 연결될 수가 있다.

카페 대신 블로그를 운영했을 때의 장점, 혹은 단점

홈페이지와 블로그의 차이 이외에도 기업의 담당자들은 카페를 운영하는 것과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의 차이를 묻곤한다. 카페는 보통 포탈 서비스를 이용해서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용자층을 모으는 것이기 때문에, 기업의 메시지를 전달하면서도, 소수의 로열한 고객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블로그 운영의 목표를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에 둔다면, 카페는 블로그를 따라갈 수가 없다. 커뮤니케이션 툴이라는 점에서 블로그의 강점이 있고, 카페는 좀 더 '커뮤니티'의 성격을 강화할 수가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카페는 기업이 운영, 또는 협찬한다고 해도 그 카페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탈에 종속될수밖에 없다. 블로그는 설치형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온전하게 기업 소유의 공간임을 확인할 수가 있다. 물론 이것이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측면에서는 커다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하여도 말이다.

기업이 블로그를 구축하기로 결정했다면, 다음에는 어떤 툴을 활용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질문으로 이어진다.

네이버 블로그가 최고?

만약 기업 블로그를 구축한다면 어떤 툴을 활용해야 하는가? 아무래도 사용자층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네이버 블로그를 활용하는 것이 검색유입에도 유리하지 않나?

기업들이 블로그를 구축함에 있어 어떤 블로그 툴을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답은, '어떤 블로그 툴을 사용해도 크게 상관 없으며 운영자가 가장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툴이 좋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업이 굳이 찍어서 하나를 추천하기를 원한다면, 나는 티스토리, 혹은 텍스큐브 류의 설치형 블로그를 얘기한다.

원칙적으로 블로그 툴은 무엇을 이용하든지 간에 상관이 없다. 더욱 중요한 것은 '컨텐츠 전략'이며 블로그를 기반으로 한 소통의 활성화에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내가 티스토리나 설치형 블로그를 추천하는 이유는, 현재로서는 포탈형 블로그 서비스에 비해 소통이 자유로운 툴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기업에서 블로그를 구축한 이후에는 다른 블로그 글과 활발하게 트랙백도 걸고, 필요에 따라서는 다양한 형태의 이벤트를 통해 블로거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유발해야 하는데 포탈 블로그는 아직 제약 요건이 많기 때문이다.

이런 답변에 대해서, 항상 기업들은 '네이버를 추천하지 않는 이유'를 되묻곤 한다. 인터넷 사용자의 "대부분"이 네이버에 편중된 이용패턴을 보이는 것으로 모든 통계치가 말을하고 있는 상황에서 너무나 다양한 의문이다.

이미, '기업 블로그와 네이버 유감'이라는 이전 포스트에서 나는 네이버가 가진 기업 블로그 정책에 대한 유감을 밝힌바가 있지만, 다시 정리하자면 내가 기업 블로그 툴로 네이버를 추천하지 않는 몇가지 이유는 다음과 같다.

- 네이버는 서비스 정책상 '상업적 컨텐츠'에 대한 강력한 규제를 하는 편이다. 상업성이라 함은 기업의 홍보성 문구나 사진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가 정확하게 어떤것이 상업적인 컨텐츠라는 것을 예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추정해볼 뿐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상품의 사진이나 '홍보성' 문구를 포함하지 않고 컨텐츠를 작성하기 어렵기 때문에 만약 상업적인 컨텐츠로 "발각"될 경우 사전 경고없이 블로그가 폐쇄되는 참담함을 겪어야 한다.

- 물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네이버의 광고 패키지인 '브랜드 블로그' 신청을 하고 6개월에 1천5백만원의 광고비를 내야한다. (네이버 브랜드 블로그가 왜 기업 블로그를 구축하기에 안좋은 툴인지는 이전 포스트 '기업 블로그와 네이버 유감'에 자세히 나와 있으므로 여기서는 넘어가기로 한다) 결국 브랜드 블로그로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면 지속적인 광고비를 내야 하므로 비용면에서 부담이 된다.

- 또한 네이버내에서 블로그 댓글의 유형은, '잘 보고 갑니다', 혹은 '좋은 글 퍼갑니다'의 단발적인 커뮤니케이션이 대부분이다. 컨텐츠에 대해서 의견을 개진하는 것보다, 네이버 블로그 커뮤니티의 성향 자체가 블로그 글은 "퍼담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그렇게 자신의 블로그를 채우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이 또한 네이버의 블로그 정책이 만들어낸 그리 바람직하지 못한 현상이지만)

정리하자면, 네이버는 개념적으로는 우리나라 인터넷 사용자의 대다수가 자주 찾는 트래픽이 어마어마한 인터넷 공간이지만, 스토리를 나누고, 대화를 주고 받는 측면에서는 그리 효율적인 툴이 아니다. 또한 트래픽이 많은 만큼 블로그의 수도 많고, (스크랩 기능을 통하여) 유통되는 컨텐츠도 많아, 역설적으로 개별 블로그에 '할당'(?)되는 트래픽은 많지 않다는 측면을 기억해야 한다.

- to be continued..-

"블로그 커뮤니케이션 - 이것이 궁금하다!" FAQ 정리 (2)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myungee.tistory.com BlogIcon 명이 2008.08.31 23:43 ADDR 수정/삭제 답글

    네이버스러움에 질려서 티스토리로 온 저같은 유저들에게 생각해볼만한 화두입니다.
    결국 블로그에서 줄 수 있는건 사람냄새에 대한 향수가 아닐까요?
    철저히 개인적인 인터넷의 공간에서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만나서 주제를 공감하고 생각을 공유하다가 모임이 이루어지고 이런형식이 가능한게 블로그가 아닐까 합니다.

    제가 생각하는바가 많은 주제에 대해서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자주 찾아올께요~

    즐거운 한주 되시고요~&*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9.01 10:47 신고 수정/삭제

      명이님 말씀대로 블로그만의 독특한 강점이 '사람냄새나는' 대화인 것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infocusclub.com BlogIcon 용감한티카 2008.08.31 23:56 ADDR 수정/삭제 답글

    일전에 제가 몸담고 있는 회사(자치단체)에,
    각종 포탈에 산재해 있는 블로그를....
    설치형으로 일원화, 공식화하자는 제안을 한적이 있었는데,,,
    easysun님의 글을 그전에 보았다면...
    좀더 조리있고 체계적으로 설득해 채택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다음편도 정말 기대되네요. ^^;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9.01 10:49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많은 기업/단체에서 '비공식'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때로는 공식 블로그에서만 얘기할 수 있는 사안들도 있는데다, 비공식임을 믿고 다소 인위적인 컨텐츠들도 많이 만들어지는 것이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www.paperon.net BlogIcon 편집장 2008.09.01 01:03 ADDR 수정/삭제 답글

    저에게 누가 '어떤 블로그 서비스 혹은 블로그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게 좋을까?' 하고 문의 한다면, 전 그렇게 말씀드리곤 합니다.

    "어떤 블로그 서비스라도 상관없습니다. 다만 블로그를 오래 운영하셔서 블로그 자체 브랜드를 만드실 생각이시라면, 개별 블로그 도메인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택하시라."구요. ^^

    네이버가 티스토리에 적잖은 부담감을 안고 슬그머니 미뤄뒀던 블로그 시즌2의 에피소드 3, 4에 해당하는 광고 모델이나 개별 도메인 지원을 꺼낸 건 많은 변화를 얘기하고 있긴 하지만, 블로거들의 마음은 많이 떠나 있는 게 사실인 것 같습니다.

    FAQ 다음편도 기대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9.01 10:50 신고 수정/삭제

      예. 저도 네이버의 블로그 정책 변화에 대해 환영을 하면서도 '블로거'로서의 기대는 전혀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번 돌아선 마음 잡기가 힘들겠죠^^

  • Favicon of http://midorisweb.tistory.com/ BlogIcon 미도리 2008.09.01 10:39 ADDR 수정/삭제 답글

    갠적으로 홈페이지와 블로그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보완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공식 정보가 있어야 뒷담화도 가능할테니까요...ㅎㅎ 홈페이지는 정보를, 블로그는 카페 다음세대의 대화의 툴이 아닌가 싶습니다.
    포털 블로그와 독립 블로그도 장단점이 있지만 트래픽에서는 아직도 3배이상 차이가 나고 티스토리도 사실 다음에 많이 의존하고 있으니...아직 좀 더 분발해야겠죠~
    http://itviewpoint.com/62621 트랙백 하나 남겨요~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8.09.01 10:51 신고 수정/삭제

      미도리님, 감사합니다. 홈페이지와 블로그의 상호보완 관계를 더 많은 기업의 홍보/마케팅 관계자들이 알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 2008.09.02 15:27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최근들어 느끼는 것은 기업블로그든 개인블로그든 큰 차이는 별로 없어야 한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기업블로그라고 개인블로그와 차이점을 두려 한다면 기껏 가식으로밖에 안 보일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www.sunblogged.com BlogIcon easysun 2008.09.02 15:51 수정/삭제

      작은인장님, 감사합니다. 오랫만이네요^^ 예. 기업 블로그가 개인 블로그처럼 솔직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측면때문에 공감을 할수가 있는 거겠죠.

  • Favicon of http://blogissue.org BlogIcon 이스트라 2008.09.08 09:56 ADDR 수정/삭제 답글

    글 잘보았습니다 대표님^^. 특히 네이버를 왜 사용하지 않는 가에 대해서..제가 항상 하는 답변과 너무 비슷한 답변이네요 ㅋㅋ

    그런데.. 추가적으로..네이버 검색결과 노출에 관련된 질문을 받게 되면..참 난감할때가 많았습니다.


    실질적으로 네이버가 검색비중의 높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그러한 네이버 검색결과에서 상위결과값으로 노출되기를 바라는 기업들..

    그 욕구를 아예 무시할수도 없는 것이고..물론 설치형을 통해서도 어느정도 상쇄가 가능하다고이야기는 하지만서도..

    대표님은 어떻게 대처하세요?ㅡㅡ?

    • Favicon of http://www.sunblogged.com BlogIcon easysun 2008.09.08 15:15 수정/삭제

      글쎄요. 저라고 뭐 뾰족한 답이 나오겠습니까. 네이버가 검색 점유율이 높은 것은 사실인걸요.

      다만, 저희 고객 중에는 이런 우려 때문에 블로그를 이원화해서 운영해본 경우가 몇번 있었는데, 같은 컨텐츠를 티스토리와 네이버 블로그에 똑같이 올려도 방문자나 커뮤니케이션, 검색 유입 또한 티스토리가 훨씬 많았던 경험이 있습니다.

      논리적으로는 검색 점유율이 높은 네이버가 훨씬 유리할 것 같지만, 실질적으로는 그렇지 않은 경험이 너무나 많아서 저는 개인적으로는 네이버 블로그를 만들어야 검색유입이 많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그리 확신하지 못합니다. ^^

  • Favicon of http://www.webplantip.com BlogIcon 현웅재 2009.04.29 17:38 ADDR 수정/삭제 답글

    요즘 하는 고민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좋은 글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