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네이버(Blog-neighbor)에 감사를...

맛보기 2007. 11. 21. 20:19
세상에 혼자하기 처량하고 쓸쓸한 것이 무엇일까.

혼자 붐비는 식당에서 설렁탕 먹기 (무얼 먹은들 안처량하겠는가만, 그래도 엄청 붐비는 집에서 혼자 식탁 하나 차지하고 설렁탕 먹기는 그 중 으뜸일 것같다), 혼자 집에서 라면 끓여서 찬밥 말아 먹기, 혼자 이기는 축구경기 보기 (어디다가 환호성을 지를 곳이 없지 않은가!), 혼자 아파서 끙끙 소리 내며 앓아 누웠기 (이런때 뭐라도 먹고 싶어지면 사러 나갈 몰골은 안되고 정말 서럽기 짝이 없다), 혼자 영화보기 (가끔은 즐기는 것이기도 하지만!) 등등 혼자하기 쓸쓸한 것들은 정말 많다.

그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혼자 블로깅하기 일듯하다. 물론 "혼자" 블로깅 한다는 것 자체가 성립이 안될수 있지만, 만약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방문객도 나 혼자이고, 댓글도 없고, 아무것도 없이 마치 혼자 사는 불꺼진 집을 들어가듯이 블로깅 해야 한다면 꾸준히 몇년간 블로깅 할 사람이 몇이나 되려나. 그건 마치 일기장 쓰는 것과 마찬가지일텐데.. 가끔씩은 모르겠으나 혼자 쓰는 일기장은 역시 재미도 없고 쉽게 지친다.

티스토리에 둥지를 틀고 블로깅을 시작한지 만 일년이 넘었다. 지난해 가을, 처음 시작할 때는 과연 몇달을 버틸수 있을지, 꾸준히 블로그를 채워낸 다는 것이 버겁기만 했다. 간혹 몇년씩 블로그를 운영해서 포스트수가 몇백단위인 사람들이 어찌나 존경스럽던지...

그렇게 시작한 블로깅이 어느 순간 나의 인생을 바꾸어, 직업도 바꾸고, 일년이 넘게 지속할 수 있게 되었다. 취미 이상의 의미가 되어 아침부터 저녁까지 블로그, 블로깅을 입에 달고 살게 되었다.

전적으로 블로그 네이버(Neighbor) 덕분이다. 좋은 글로 나를 감동시키고, 블로고스피어에 빠져 헤매도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만들어주고, 내 어설픈 고민에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블로그 동네의 이웃들이 없었더라면..., 확실히 나는 지금과는 다른 인생을 살고 있을 터이다.

블로그로 인해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 블로그만 읽다가 대뜸 이메일을 보내서 만나보고 싶다는 당혹스러웠을 제안에 흔쾌히 시간을 내어 준 분도 있었고 항상 댓글을 남겨 주시며 블로깅 하는 재미를 2배로 늘려주신 분들도 계시다. 지난 7월, 블로그 코리아를 다시 오픈하면서 만났던 많은 블로거들,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 코리아에 대해 쓴소리, 응원의 소리 보내주신 분들, 너무 고맙고 소중한 만남이었다. 그리고 정말 다양한 컨텐츠로 블로그 읽는 재미를 더해주는 많은 분들 모두 소중한 블로그 선생님이며, 친구이며, 이웃이다.

사실 이런류의 '감사의 말씀'은 상을 탔다거나 혹은 뭔가 중요한 이슈가 있을때 특별함을 담아 해야하는 것이지만, 오늘 문득, 내가 블로깅을 하고 있으며 블로그 세상에서 많은 사람들과 멋진 만남을 했다는 사실이 감격스러워.. 내 흥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어쩌다가, 블로그에 인생을 걸어보겠다고 시작한 길이며, 블로그가 세상을 바꿀 것이라는 믿음을 굳건히 가지고 있지만, 내일 어떻게 이 블로고스피어가 변할지 모르겠다. 다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이 공간은 점점 더 밝은 희망의 빛을 띄게 될것이라고, 다시 한번 되뇌일 뿐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 2007.11.21 23:26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2 11:56 신고 수정/삭제

      호호. naver와 neighbor는 제가 일부러 말장난 쳐본것이구요^^ 참 재밌는 아이디어네요. 저도 함 해볼까봐요. 감사합니당!

  •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11.22 00:11 ADDR 수정/삭제 답글

    지난해 11월달 즈음 Tnc 회의실에서 대표님 처음 만났던 날이 기억납니다. 얼마 후 블로그를 발견하고 기뻐했던 기억도요. 좋은글 잘 보고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2 11:56 신고 수정/삭제

      꼬날님도 대표적인 제 '네이버'중 하나시죠.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ceo.blogcocktail.com BlogIcon 하늘이 2007.11.22 00:24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렇죠. ^^ 외롭지 않게, 쓸쓸하지 않게 블로깅 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해 하고 있는지 몰라요.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외롭지 않을 수 있게 해주는 역할도 올블과 블코가 해줘야 할 역할이겠죠. ^^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2 11:57 신고 수정/삭제

      '정치 관련 글 숨김 기능' 너무 깜찍하고 올블스런 거 같아요. 감동적입니다. 올블-블코 홧팅이요!

  •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2007.11.22 10:06 ADDR 수정/삭제 답글

    기술 환경과 매체는 앞으로도 계속 바뀔테지만 '이웃'과 '소통'의 의미는 영원히 변치 않을테죠. 저도 블코를 통해 좋은 블로버를 갖게 되어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상 받거나 중요한 이슈가 없을 때 뜬금없이 나누는 감사의 말씀이라 더 좋은데요? ^^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2 11:59 신고 수정/삭제

      예. 그렇죠. 블로그가 좋은건 만약 블로그가 아니었다면 모르고 지나쳤을 사람들을 만나고 친구가 되게 해준다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moONFLOWer 2007.11.22 11:42 ADDR 수정/삭제 답글

    의외로 국내의 블로그와 해외의 블로그는 '댓글을 통한 소통'에서 큰 간격을 두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제가 모든 해외의 블로그를 아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블로그들이 일방적인 정보 전달이나 특정 글에 댓글을 남기는 것에 반해, 국내의 블로거들은 얼마나 부지런하신지..^^a 그런 것 하나만 봐도 참 우리나라 민족은 정이 많다는 것을 깨닫게합니다.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2 12:00 신고 수정/삭제

      그쵸. 우리는 '정보' 보다는 '정'을 나누는 의미에서 댓글을 다는 경우가 더 많죠.

  • 2007.11.22 23:32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asysun.tistory.com BlogIcon easysun 2007.11.23 11:07 신고 수정/삭제

      이메일 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memoriesreloaded.net BlogIcon CK 2007.11.26 11:35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지내시지요?
    ㅋ 저도 그 네이버인줄 알았네요.. ;;;